News and Events

Topics

업데이트 예정

News

  • 이준엽교수 ‘제32회 탑콘안과학술상’ 수상

    [의학신문·일간보사=유은제 기자]본사가 제정한 탑콘안과학술상 제32회 수상자로 이준엽 서울아산병원 안과 교수(사진)가 선정됐다.탑콘안과학술상은 우리나라 안과의학자들이 최근 1년 사이 국내외에 발표한 논문 가운데 가장 우수한 업적을 선정하여 매년 대한안과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시상하고 있다.시상은 본사(의학신문)가 주관하며, 대한안과학회와 탑콘코리아메디컬이 후원한다. 금년도 시상식은 3월 29일 제주 ICC에서 열리는 대한안과학회 131회 학술대회에서 거행된다.올해 제32회 수상자로 선정된 이준엽 교수의 연구 업적은 ‘빛에 반응하여 일산화질소를 방출하는 화합물을 이용한 급성혈관폐쇄의 광역학치료’다. 이 논문은 지난해 3월 세계적인 과학잡지 셀(Cell)의 자매지인 ‘CHEM(SCI IF=25.832)’에 발표되어 그 우수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특히 이준엽 교수의 연구는 그동안 치료방법이 막연했던 ‘망막혈관 폐쇄’를 안구 내 주사와 빛 감응을 통해 망막혈관을 확장시키고, 폐쇄된 혈관을 재관류시켜 근본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한 것으로 학술적‧임상적 의의를 매우 높이 샀다.이 치료법 연구의 핵심은 일산화질소의 선택적이며 효과적인 전달 조절이다. 그동안 ‘일산화질소가 혈관주위세포를 이완시켜 혈류를 증가시키는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었지만, 불안정한 특성으로 일산화질소를 병소에 안정적으로 전달하지 못하는 어려움이 있었다.이에 이준엽 교수는 생체 내에 존재하는 일산화질소 결합 단백질의 활성 자리를 모방한 ‘철-나이트로실 복합체’를 합성하고, 화합물에 빛을 비춰 원하는 시간동안 특정 부위로만 일산화질소를 전달하는 방법을 고안하여 동물모델에 적용한 결과 폐쇄된 혈관이 확장되어 혈액의 흐름이 회복된 것을 확인 한 것이다. 이는 이전에 없던 혁신적인 치료 방법(first-in-class)으로, 향후 많은 환자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수상자인 이준엽 교수는 의사과학자(MD/PhD)로서 그동안 개인 연구 또는 기초과학자들과의 융합형 공동연구를 활발히 수행해 오고 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선도연구센터인 자성기반라이프케어연구센터사업의 지원으로 이루어졌으며, 임상 적용을 위한 후속 연구가 국가신약개발사업의 지원으로 진행 중이다.이준엽 교수는 2005년 영남의대를 졸업했으며, 영남대병원에서 안과 전문의 수련을 받은 뒤 KAIST에 들어가 '혈관 생물학 및 줄기세포' 연구에 집중하여 이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서울아산병원 안과에서 2년간 임상강사를 경험 했으며, 2016년부터 영남의대 안과교수로 재직하다 2020년 현재의 서울아산병원 교수로 초빙되어 안과 진료와 연구에 정진하고 있다.출처 : 의학신문(http://www.bosa.co.kr/news/articleView.html?idxno=2218876)

SEE MORE